승강장에 낀 살얼음에 미끄러져 부상… “지하철 측 60% 책임“ > 자료실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자료실

승강장에 낀 살얼음에 미끄러져 부상… “지하철 측 60% 책임“

페이지 정보

작성자 삼한손해사정 작성일17-07-20 14:55 조회773회 댓글0건

본문

판결기사 (출처 법률신문)
 
서울중앙지방법원 2015가단5120546

승강장에 낀 살얼음에 미끄러져 부상… “지하철 측 60% 책임“

겨울에 지하철 승강장에 낀 오물을 제거하기 위해 물청소를 한 뒤 물기를 제대로 제거하지 않아 승객이 살얼음에 미끄러져 다쳤다면 지하철을 운행하는 교통공사 측에 60%의 책임이 있다는 판결.

서울중앙지법 민사36단독 문혜정 부장판사는 임모(60·여·소송대리인 법무법인 에셀)씨가 삼성화재해상보험을 상대로 낸 손해배상 청구소송(2015가단5120546)에서 "1600여만원을 지급하라"며 최근 원고일부승소 판결했다.

인천지하철 1호선 계양역에서 시설관리원으로 근무하는 안모씨는 2013년 12월 부평방면 승강장에서 물걸레를 이용해 바닥에 있는 토사물을 제거했다. 그런데 안씨가 청소 후 물기를 완전히 제거하지 않아 승강장 바닥에는 살얼음이 생겼다. 이날 평균기온은 영하 1.8℃였다. 이 곳을 걸어가던 임씨는 바닥에 낀 살얼음에 미끄러지면서 목과 허리 등에 부상을 입었다. 임씨는 2015년 4월 한국지방재정공제회와 피보험자를 인천교통공사로 하는 지방자치단체배상책임보험계약을 체결한 삼성화재를 상대로 "4300여만원을 배상하라"며 소송을 냈다.

문 부장판사는 "안씨는 당일 평균기온이 영하여서 물을 사용해 청소할 경우 바닥에 살얼음이 형성될 수 있으므로 청소를 마친 후 물기를 완전히 제거해야 할 업무상 주의의무가 있다"며 "인천교통공사는 청소업무에 관해 과실을 저지른 안씨의 사용자로서 임씨가 입은 손해를 배상할 책임이 있다"고 밝혔다.

다만 "임씨도 사고 당시 굽이 있는 신발을 신고 걷다가 살얼음을 발견하지 못해 몸의 균형을 쉽게 잃어버리면서 스스로의 안전을 제대로 도모하지 못했다"며 공사 측의 책임을 60%로 제한했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자료실 목록

게시물 검색
상단으로

삼한손해사정    사업자등록번호 : 502-17-78619    대표전화 : 1670-4971    전화 : 053-959-4971    팩스 : 053-959-4972
주소 : 대구광역시 중구 동덕로 127 두산약국2F (경대병원 응급실 맞은편) 삼한손해사정사무소
대표 : 최준한    개인정보관리책임자 : 이정희

Copyright © 삼한손해사정 All rights reserved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